ID저장
달빛한의원 이전 안내 (한남수퍼마켓 1층 #101-C)
음성 장자 강의 HOME > 일반 > 음성 장자 강의
장자내편종결: 7장 응제왕 7

 

 

 

《莊子·内篇·應帝王7》

 

南海之帝為儵,北海之帝為忽,中央之帝為渾沌①。

儵與忽時相與遇於渾沌之地,渾沌待之甚善。

儵與忽謀報渾沌之德,曰:

“人皆有七竅②,以視聽食息,此獨無有,嘗試鑿之③。”

日鑿一竅,七日而渾沌死。

 

【주 석】

①儵(숙)、忽(홀)、渾沌(혼돈): 모두 장자가 허구로 붙인 이름이다. 그러나 그 자체로 의미를 갖고도 있다. 儵(숙)은 빠르다의 뜻을 忽(홀)은 갑자기의 뜻을 지니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渾沌(혼돈)은 말 그대로 혼돈을 말하는 것이다.

②七竅(칠규): 얼굴의 두 눈 두 구멍, 두 귀, 그리고 하나의 입.

③鑿(착) 뚫다.

 

【해 석】

남해의 제왕의 이름은 숙이고, 북해의 제왕의 이름은 홀이고, 중앙의 제왕의 이름은 혼돈이었다.

남해의 제왕 숙과 북해의 제왕 홀은 혼돈이 관할하는 지역에서 자주 만나고는 하였다. 이 때만다 혼돈이 이들에게 지극한 대접을 하였다.

숙과 홀은 혼돈의 이러한 지극한 대접에 보답을 하기 위하여, 서론 논하기를:

“사람은 모두 얼굴에 7개의 구멍을 갖고 있어, 보기도 하고 듣기도 하고 먹기도 하고 숨쉬기도 하는데, 오로지 혼돈만이 이런 얼굴의 구멍을 전혀 갖고 있지 않으니, 그에게 구멍을 내주기로 합시다.”

그들이 매일 같이 혼돈의 얼굴에 하루에 하나씩 구멍을 내어, 7일이 되니 혼돈이 죽었다.

 

【감 상】

혼돈이 무엇입니까?

선과 악, 옳고 그름, 좋고 나쁨 등의 상대적 세계의 분별의 경계가 없는 상태인 것입니다.

이렇게 상대세계의 분별의식을 벗어나야만 이 세상에서의 희노애락에서 벗어나

영원한 안식에 거할 수 있는 것입니다.

도를 닦은 사람들은 완전히 선정에 든 상태에서 이러한 모든 분별의식을 초월한 혼돈의 상태에 들어가게 된다고 합니다.

이런 상태가 득도의 기본과정이라고 합니다.

 

 

 

 

 

 

달빛한의원 / 등록일 : 2012-04-24 21:04 / 수정일 : 2012-04-24 21:04
Comments :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등록 :
자동 글 등록 방지

좌측에 있는 숫자중 빨간색을 제외하고 입력해주세요.
   
70 장자내편종결: 7장 응제왕 7 달빛한의원 04-24 6867
69 7장 응제왕 6 달빛한의원 04-17 5108
68 7장 응제왕 5 달빛한의원 04-06 5995
67 7장 응제왕 4 달빛한의원 03-29 4792
66 7장 응제왕 3 달빛한의원 03-23 5018
65 7장 응제왕 2[1] 달빛한의원 03-20 4549
64 7장 응제왕 1[2] 달빛한의원 03-13 4914
63 6장 대종사 9,10 달빛한의원 03-05 5123
62 6장 대종사 8 달빛한의원 02-29 4950
61 6장 대종사 7 달빛한의원 02-22 4757
60 6장 대종사 6 달빛한의원 02-17 3023
59 6장 대종사 5 달빛한의원 02-14 3088
58 6장 대종사 4 달빛한의원 02-07 2135
57 6장 대종사 3 달빛한의원 01-31 2119
56 6장 대종사 2 달빛한의원 01-23 1687
55 6장 대종사 1-2 달빛한의원 01-19 2243
54 6장 대종사 1-1 달빛한의원 01-16 2037
53 5장 덕충부 6 달빛한의원 01-13 2200
52 5장 덕충부 5 달빛한의원 01-09 2810
51 5장 덕충부 4 달빛한의원 12-28 2662
Total : 7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