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저장
달빛한의원 이전 안내 (한남수퍼마켓 1층 #101-C)
음성 장자 강의 HOME > 일반 > 음성 장자 강의
7장 응제왕 5

《莊子·内篇·應帝王5》

 

鄭有神巫曰季咸①,知人之生死存亡,禍福壽夭,期以歲月旬日②,若神。鄭人見之,皆棄而走。列子見之而心醉③,歸以告壺子,曰:“始吾以夫子之道為至矣,則又有至焉者矣。”

 

壺子曰:“吾與汝既其文④,未既其實⑤,而固得道與? 衆雌而無雄,而又奚卵焉⑥!而以道與世亢⑦,必信,夫故使人得而相女。嘗試與來,以予示之。”

 

 

 

明日,列子與之見壺子。出而謂列子曰:“嘻!子之先生死矣,弗活矣,不以旬數矣⑧!吾見怪焉,見溼灰焉⑨。”

 

列子入,泣涕沾襟⑩,以告壺子。壺子曰:“鄉吾示之以地文⑪,萌乎不震不正⑫。是殆見吾杜德機也⑬。嘗又與來。”

 

 

 

明日,又與之見壺子。出而謂列子曰:“幸矣!子之先生遇我也。有瘳矣⑭,全然有生矣。吾見其杜權矣⑮。”

 

列子入,以告壺子。壺子曰:“鄉吾示之以天壤⑯,名實不入⑰,而機發於踵⑱。是殆見吾善者機也⑲。嘗又與來。”

 

 

 

明日,又與之見壺子。出而謂列子曰:“子之先生不齊⑳,吾無得而相焉。試齊㉑,且復相之。”

 

列子入,以告壺子。壺子曰:“吾鄉示之以太沖莫勝㉒。是殆見吾衡氣機也㉓。鯢桓之審為淵㉔,止水之審為淵,流水之審為淵。淵有九名,此處三焉㉕。嘗又與來。”

 

 

 

明日,又與之見壺子。立未定,自失而走。壺子曰:“追之!”

 

列子追之不及,反以報壺子,曰:“已滅矣,已失矣,吾弗及也㉖。”

 

壺子曰:“鄉吾示之以未始出吾宗㉗。吾與之虛而委蛇㉘,不知其誰何,因以為弟靡,因以為波流㉙,故逃也。”

 

 

 

然後列子自以為未始學而歸㉚,三年不出。為其妻爨㉛,食豕如食人㉜。於事無與親㉝,彫琢復朴㉞,塊然獨以其形立㉟。紛而封哉㊱,一以是終㊲。

 

 

 

 

 

 

 

 

 

 

 

【주 석】

 

①鄭(정): 나라 이름. 神巫(신무): 백발백중의 신령한 능력을 지닌 관상을 보아 점을 치는 무당. 季咸(계함): 무당의 이름.

 

②期(기): 점을 쳐 예상한 날자.

 

③列子(열자): 列御寇(열어구), 鄭國의 사람. 壺子(호자): 전설에 의하면 열자의 스승이라고 함.

 

④文(문): 외형적인 도, 표면적인 도.

 

⑤實(실): 실질적인 도. 진정한 도. 도의 본질.

 

⑥卵(란): 여기서는 동사로 쓰임. 알을 낳다. 즉 결실을 맺다.

 

⑦以道與世亢(이도여세항): 여기서 “道”는 앞에서 말한 외형적이고 표피적인 도를 말함. 여기서 “亢” 세상에 드러내는 것을 말함.

 

⑧旬(순): 10일을 말함. 不以旬數(불이순수): 10일이라는 날짜 단위로 셀 수가 없다. 여기서 “數”는 동사로 쓰임. 즉 10일을 살지 못할 것이라는 의미.

 

⑨溼灰(습회): 앞의 구절의 “怪”는 形色을 말하고, 여기서 “溼灰”는 神情을 말함. 일반적으로 재는 다시 불이 살아날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재에 물을 뿌려면 다시 불이 살아날 가능성이 전혀 없는 것이다. 따라서 여기서 “溼灰”라고 한 것은 틀림없이 죽을 것이라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음.

 

⑩泣涕沾襟(읍체첨금): 눈물이 소매를 적시다.

 

⑪鄉(향): “向”과 같이 쓰임. 즉 과거, 이전의 뜻. 地文: 천지로 음양을 나타낼 때. 땅은 순수한 음이다. “文”은 앞에서 보았듯이 표면적인 것이다. 즉 표면에 생명의 기운으로 순수한 음의 기운을 표면에 나타내었다는 것. 즉 생명이 기운이 온전히 음이라는 것은 양의 기운이 하나도 없는 죽음의 육신 자체만을 말한다. 실제로 인도나 중국의 수련법에 중에 종종 나타나는 것으로 사마디나, 선정이나, 입정이나, 좌망이나, 좌탈이나, 유체이탈 등을 들 수 있다.

 

⑫萌乎(맹호): 싹이 트다. 즉 외면으로 전모를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싹이 트는 것처럼 약간 일부를 보여준다는 뜻. 또한 내면의 진정한 수양의 경계 중 일부를 외부로 약간 보여준다는 의미. 不震不正(불진불정): 震이란 움직임과 활동을, 正이란 살아 있는 것을 나타냄. 따라서 활동이 없는 죽음을 표현하는 것.

 

⑬殆(태): 아마도. “杜”는 막고 닫아 걸다는 뜻. “德機” 생명의 기운을 표현함.

 

杜德機(두덕기): 이 단어는 장자가 처음 표현한 것으로 중국 역사에 참으로 많은 인용되고 활용됨. 생명의 기운을 완전히 막고 닫아걸었으니 외부로 표현된 것은 죽음일 뿐이다. 앞에서 말한 완벽한 좌망이나 좌탈 또는 사마디, 입정, 선정, 나아가 육체이탈 등의 상태로 도의 경계가 완벽하게 육신을 떠나 물아일체의 경계에 이른 상태.

 

⑭瘳(추): 병이 낫다.

 

⑮杜權(두권): 닫아걸었던 생명의 기운이 열리고 움직이기 시작한다는 것.

 

⑯天壤(천양): 앞의 地文에 대응하여 나온 말. 음이 극하면 양이 동하는 것으로, 완전한 음의 상태에서 이제 양기가 즉 생명의 기운이 올라와 하늘로 올라가는 현상을 의미함.

 

⑰名實(명실): 명성과 실리. 不入: 마음속으로 들어오지 못함. 즉 명성이나 실리 등 외적인 그 어떤 것도 내면의 마음의 경계에 영향을 주지 못한다는 것.

 

⑱踵(종): 발꿈치

 

⑲者(자): “之”와 같은 뜻으로 사용됨. “善者機(선자기)” 즉 생명의 기제.

 

⑳齊(제): 일정하다. 가지런하다. 不齊: 일정하지 않다.

 

㉑試齊(시제): 일정해지면, 가지런해지면.

 

㉒太沖(태충): 太虛(태허) 즉 완전한 空. 莫勝(막승): 無朕(무짐), 즉 징조가 없는 것.

 

太沖莫勝: 즉 완전한 공으로 어떠한 징조도 찾을 수 없다는 것. 남선생은 완전한 공으로 어떠한 것도 이를 승할 수 없다고 주석함.

 

㉓衡氣機(형기기): 衡: 평형의 뜻. 즉 완전히 평형을 이룬 기운의 기제.

 

㉔鯢(예): 즉 鯨(경), 고래. 여기서는 큰 물고기를 말함. 桓(환): 列子에는 “旋”으로 되어 있음. 즉 빙빙 돌다, 선회하다, 소용돌이치다.

 

㉕此處三焉(차처삼언): 深淵(깊은 연못)의 종류가 9종류지만 여기서는 단지 3가지만을 예로 든다는 것. 이는 은연히 암시하기를 앞에서 3가지 종류의 경계 즉 “杜德機”、 “善者機”、 “衡氣機”를 예로 들은 것은 도의 경계가 끝없이 깊은 것으로 그 중 단지 3가지의 경계만 보인 것으로, 神巫는 이 정도의 경계도 파악하기 어려운 것으로 단지 도의 껍질만을 느끼고 볼 수 있는 경계라는 것을 나타냄. 또한 본인은 이렇게 깊은 심연과 같은 경계로 누가 파악할 수가 없다는 것을 은연중 표현함. 열자에는 이 9가지 깊은 연못이 모두 나열되어 있음.

 

㉖已滅矣,已失矣,吾弗及也(이멸의, 이실의, 오불급야): 이미 멸하였고, 이미 상실하였고, 내가 따라 잡을 수가 없다. 남선생은 주석하기를 이 문장의 이면에는 만사일체가 이렇게 사라져버린다는 것, 그 어는 것도 잡고 있을 수가 없다는 것. 과거, 현재, 미래의 시간으로 이렇게 그 어는 것도 잡을 수 없다는 것을 뜻한다고 함.

 

㉗吾宗(오종): 나의 근본, 즉 나의 본래의 진면목인 경계, 즉 大道.

 

㉘虛而委蛇(허이위사): 虛: 아무런 집착이 없는 것, 어떻게도 표시할 수 없는 것. 委蛇: 순리에 따라 그 때 그 때 변화하는 것.

 

㉙弟靡(제미), 波流(파류): 모두 순리에 따라 그 때 그 때 변화한다는 뜻.

 

㉚自以為未始學而歸(자이위미시학이귀): 이런 일이 있은 후로, 열자는 무당의 도술은 아주 천박한 수준이고 선생님의 도는 측량할 수 없이 깊고 넓다는 것을 깨우치게 되었다. 그러나 이미 면목이 없게 되어, 스스로 선생님에게 배운 바가 없듯이 그저 집으로 돌아가게 되었다.

 

㉛爨(찬): 불을 지펴 밥을 짓다.

 

㉜食豕如食人(식시여식인): “食” 즉 “飼” 기르다. 돼지를 기르는 것이 마치도 사람을 부양하듯이 하다. 즉 귀천이 없어지고 만물을 평등하게 대한다는 것.

 

㉝無與親(무여친): 어떤 일에도 친하지 않다. 즉 어떤 일에도 집착이 없다. 또 어떤 일에도 자기가 없는 것. 공평무사한 것.

 

㉞彫琢復朴(조탁부박): 천진난만하게 태어난 우리가 세상을 살아가면서 인위적인 수없는 것들에 의하여 조각되어 그 천진난만함을 잃어버린 것을 다시 본래의 천진난만한 순수함으로 돌아가는 것.

 

㉟塊然(괴연): 한 줌의 흙덩어리. 즉 순수함을 회복한 순수한 한 줌의 흙덩어리 같은 육신.

 

㊱紛而封哉(분이봉재): “紛”, 어지러운 것. 즉 이 세상살이가 아주 어지럽다는 것. “封”, 본래의 천진함을 지키는 것.

 

㊲一以是終(일이시종): 일생동안 이렇게 어지러운 세상에서 천진을 지키며 살아가는 것.

 

 

 

 

 

 

 

 

 

【해 석】

 

정나라에 관상을 아주 잘 보는 신통한 무당이 있었는데 그 이름을 계함이라고 한다. 어느 정도로 신통한가 하면, 사람의 생사와 흥망성쇄, 화와 복, 장수할 것인지、요절할 것인지, 그 날자가 몇년 몇월 몇일이라고 맞힐 정도로 마치도 신과 같았다. 정나라 사람들은 그를 만나기만 하면 무서워서 도망을 가버리곤 하였다.

 

열자가 그를 만나보고는 그에 완전히 빠져버렸다. 열자가 그의 스승인 호자에게 돌아와 말하기를: “제가 처음에는 선생님의 도가 이 세상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알았습니다. 그런데 또 다른 사람이 선생님 못지않게 도가 높은 것을 알았습니다.”

 

호자가 말하기를: “내가 자네에게 지금까지 전해준 것은 도의 껍데기에 불과한 것뿐으로, 도의 진정한 실체를 아직 자네에게 가르치지 않았네! 그럼에도 자네가 도가 무엇인지 알 수 있다는 것인가? 암컷만이 있고 수컷이 없다면 어떻게 수정란을 얻을 수가 있겠는가! 자네가 도의 껍데기를 가지고 세상에 티를 내고 돌아다니면서, 사람들의 신임을 얻고자 하니, 사람들이 자네를 보고는 자네 속을 다 꿰뚫어 보는 것이 아닌가! 그 친구 한번 데리고 오게나! 나의 얼굴을 한 번 보여주겠으니 내가 어떻게 하는지 잘 보게나.”

 

 

 

다음날, 열자가 무당과 함께 호자를 만났다. 그 무당이 호자를 보고 나와서 열자에게 말하기를: “아야! 당신의 선생은 곧 돌아가실 것이야, 살 수가 없다네! 열흘도 살 수가 없어! 내가 보니 형색이 괴이한 것이, 신색이 물기가 있는 재처럼 다시 살아날 생명의 기운이 전혀 없다네!”

 

열자가 선생님계신 곳으로 들어와서는, 눈물이 옷소매를 적시도록 통곡을 하면서 호자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호자가 말하기를: “(이 친구야 진정하게나.) 방금 내가 그에게 보여준 얼굴과 형색은 양의 기운이 하나도 없는 완전히 죽음의 기운뿐인 순전한 음의 기운만을 나타낸 것일세! 일체의 활동이나 바른 생명의 기운이 없는 순전한 음의 기운이 싹이 올라오듯이 몸에 나타나도록 한 것일세. 아마도 그는 나의 생명의 기제가 완전히 막히고 닫힌 것을 보았을 것일세. 다시 한 번 더 와서 보도록 하게나!”

 

 

 

다음날 그가 또 와서 호자를 만났다. 밖으로 나가서 열자에게 말하기를: "다행일세! 당신의 선생은 나를 만난 덕분에 살아나게 되었네! 형색과 신색이 온전한 것이 생명의 기운이 있다네! 내가 보기에 막혔던 생명의 기제가 다시 살아나고 있다네!"

 

열자가 선생님에게 들어가 이 이야기를 전했다. 호자가 말하기를: “방금 내가 그에게 보여준 형색과 신색은 음이 극하면 양으로 변하듯이, 이번에는 순전한 음의 육체에서 생명의 기제인 양이 살아 올라가는 것을 보여주었다네! 마음이 완전히 공한 상태로 이런 상태에서는 외부의 그 어떠한 명성이나 실리도 나의 마음에 영향을 줄 수가 없다네! 이러면 생명의 기제가 발꿈치에서부터 발동하여 올라오는 것일세! 아마도 그는 나의 생명의 기제가 살아나는 것을 보았을 것일세! 그가 또 다시 와서 보도록 하게나!”

 

 

 

다음날, 또 다시 그가 와서 호자를 보았다. 그런 후에 문밖으로 나와 열자에게 말하기를: “당신의 선생님의 형색과 신색은 일정하지가 않아, 내가 그 진정한 상을 볼 수가 없으니, 좀 기다려 일정한 상이 나타나면 그 때 다시 보도록 합시다!”

 

열자가 다시 선생님에게 들어가 그대로 말씀을 드렸다. 호자가 말하기를: “내가 방금 보여준 것은, 완전히 공에 든 상태로 그 어떤 징조나 조짐도 나타나지가 않은 상태였다. 그는 아마도 내가 완전한 평형에 든 기운의 상태를 보았을 것일세! 큰 고기가 노니는 깊은 연못이 있고, 물이 완전히 멈춘 깊은 연못이 있고, 물이 흐르면서 깊은 연못을 이룬 곳이 있다. 이렇게 깊은 연못에는 9가지가 있다. 나는 단지 이중에서 3가지 정도만을 말하고 있는데, 이처럼 나의 도의 경계는 아주 깊고 다양한 것이다. 그 친구 다시 한 번 더 와서 보도록 하게나!”

 

 

 

다음날 역시 마찬가지로 그가 또 와서 호자를 보았다. 그는 호자를 보자마자 바로 서지도 못하고 정신을 잃고 뛰쳐나갔다.

 

호자가 말하기를: “쫓아가 보거라!” 열자가 쫓아갔으니 잡을 수가 없었다. 돌아와 호자에게 보고를 하기를: "이미 멸하였고, 이미 상실되었으며, 제가 잡을 수가 없었습니다."

 

호자가 말하기를: "방금 내가 보여준 것은 나의 진정한 도의 진면목이 조금도 표현되지도 않은 상태였다네! 단지 완전히 공의 상태에서 자유자재로 변화함을 보여주었으니, 그가 누구인줄 알 수 있겠는가! 자유자재로 변화하였으니, 그가 도망갈 수밖에 없을 것일세! "

 

 

 

이런 일이 있은 후에 열자는 자기가 선생님으로부터 아무 것도 배운 것이 없다는 것을 깨닫고, 부끄러움에 집으로 돌아가 삼년간 두문불출하였다. 부인을 위하여 불을 지펴 밥을 짓고, 돼지를 기르면서 사람을 부양하듯이 정성을 다하였으니, 귀함과 천함이 없는 만물평등의 경계에 들었다. 일체의 일에 무아의 경계인 무사평등하였다. 그리하여 태어난 후에 일체의 지식과 사상으로 조각된 외피의 자신을 버리고 본래의 자성을 회복하였다. 마치도 한 줌의 흙덩어리처럼 순전무구하게 무아의 경계에서 홀로 나아갔다. 어지러운 세상만사를 잊고 이러한 무아의 경계로 일평생 변함없이 살았다.

 

 

 

 

 

 

 

달빛한의원 / 등록일 : 2012-04-06 20:58 / 수정일 : 2012-04-06 20:58
Comments :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등록 :
자동 글 등록 방지

좌측에 있는 숫자중 빨간색을 제외하고 입력해주세요.
   
70 장자내편종결: 7장 응제왕 7 달빛한의원 04-24 6743
69 7장 응제왕 6 달빛한의원 04-17 5005
68 7장 응제왕 5 달빛한의원 04-06 5891
67 7장 응제왕 4 달빛한의원 03-29 4720
66 7장 응제왕 3 달빛한의원 03-23 4941
65 7장 응제왕 2[1] 달빛한의원 03-20 4469
64 7장 응제왕 1[2] 달빛한의원 03-13 4839
63 6장 대종사 9,10 달빛한의원 03-05 5058
62 6장 대종사 8 달빛한의원 02-29 4868
61 6장 대종사 7 달빛한의원 02-22 4614
60 6장 대종사 6 달빛한의원 02-17 2949
59 6장 대종사 5 달빛한의원 02-14 3027
58 6장 대종사 4 달빛한의원 02-07 2099
57 6장 대종사 3 달빛한의원 01-31 2082
56 6장 대종사 2 달빛한의원 01-23 1647
55 6장 대종사 1-2 달빛한의원 01-19 2201
54 6장 대종사 1-1 달빛한의원 01-16 1985
53 5장 덕충부 6 달빛한의원 01-13 2167
52 5장 덕충부 5 달빛한의원 01-09 2764
51 5장 덕충부 4 달빛한의원 12-28 2606
Total : 7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