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저장
달빛한의원 이전 안내 (한남수퍼마켓 1층 #101-C)
음성 장자 강의 HOME > 일반 > 음성 장자 강의
6장 대종사 9,10

 

 

 

 

《莊子·内篇·大宗師9》

 

 

 顏回曰:“回益矣①。”

 

仲尼曰:“何謂也?”

 

曰:“回忘仁義矣。”

 

曰:“可矣,猶未也。”

 

他日復見,曰:“回益矣。”

 

曰:“何謂也?”

 

曰:“回忘禮樂矣。”

 

曰:“可矣,猶未也。”

 

他日復見,曰:“回益矣。”

 

曰:“何謂也?”

 

曰:“回坐忘矣②。”

 

仲尼蹴然曰③:“何謂坐忘?”

 

顏回曰:“墮肢體④,黜聰明⑤,離形去知⑥,同於大通,此謂坐忘。”

 

仲尼曰:“同則無好也⑦,化則無常也。而果其賢乎!丘也請從而後也。”

 

 

 

【주 석】

 

①益(익): 증가, 즉 진보나 발전.

 

②坐忘(좌망): 참선에 들어 物我를 잃어버린 경계, 즉 선정에 든 경계.

 

③蹴然(축연): 놀라 일어나는 모습.

 

④墮(타): 무너지다. 즉 사지가 있다는 생각이 없어졌다는 것, 즉 육신의 개념이 없어진 것.

 

⑤黜(출): 물리치다. 즉 총명을 물리지다. 결국 시비를 떠났다는 것.

 

⑥去(거): 버리는 것, 떠나는 것. 즉 지식을 떠나는 것.

 

⑦無好(무호): 좋다는 애호가 없다는 것.

 

 

 

【해 석】

 

안회가 말하기를: “선생님! 제가 진보가 있었는지 보아 주십시오!”

 

공자가 말하기를: “어떤 상태인가?”

 

안회가 말하기를: “제가 인의를 잊어버렸습니다.”

 

공자가 말하기를: “진보가 있었구먼, 그렇지만 아직은 완전한 경계가 아닐세!”

 

얼마 지나 안회가 다시 공자를 뵙고는 말하기를 : “선생님! 제가 진보가 있었는지 다시 보아 주십시오!”

 

공자가 말하기를: “어떤 상태인가?”

 

안회가 말하기를: “제가 예절과 음악을 잊어버렸습니다.”

 

공자가 말하기를: “진보가 있었구먼, 그렇지만 아직은 완전한 경계가 아닐세!”

 

얼마 지나 안회가 다시 공자를 뵙고는 말하기를 : “선생님! 제가 진보가 있었는지 다시 보아 주십시오!”

 

공자가 말하기를: “어떤 상태인가?”

 

안회가 말하기를: “제가 좌망에 들었습니다.”

 

공자가 듣자마나 놀라 일어나면서 묻기를: “좌망이라, 어떤 상태인가 말해보게!”

 

안회가 말하기를: “좌선 중에 제가 사지가 있다는 생각이 없으며, 총명으로 시비를 가리는 것이 없어졌으며, 형체의 관념이 완전히 없어지고 동시에 일체의 지식이나 지혜를 버렸습니다. 만물과 하나가 되어 통하게 되었으니, 제 생각에는 좌망이라 하겠습니다.”

 

공자가 말하기를: "만물과 하나가 되어 도와 하나가 되면, 좋고 나쁨이 없는 것일세, 도가 만물에 미치니 모두가 무상하여 변하지 않는 것이 없는 것일세! 과연 현자가 되었도다. 나 또한 자네의 경계에 미치지를 못한다네!"

 

 

 

 

 

《莊子·内篇·大宗師10》

 

子輿與子桑友,而霖雨十日①。

子輿曰:“子桑殆病矣②!”裹飯而往食之③。

至子桑之門,則若歌若哭,鼓琴曰:“父邪母邪!天乎人乎!”

有不任其聲而趨舉其詩焉④。

子輿入,曰:“子之歌詩,何故若是?”

曰:“吾思乎使我至此極者而弗得也。父母豈欲吾貧哉?天無私覆,地無私載,天地豈私貧我哉? 求其為之者而不得也。然而至此極者,命也夫!”

 

 

 

【주 석】

①霖(림): 계속하여 비가 오는 것. 즉 장마.

②殆(태): 아마도, 대개. 病(병): 사방이 막히어 먹을 것이 없어 굶어 쓰려지다.

③裹飯(과반): 음식을 싸다. 食(식): 사역동사, 먹게 하다.

④不任其聲(불임기성): 아주 미약한 소리로 내부의 감정을 억제하지 못하여 나오는 소리.

趨(추): 급박한 모습, 힘들어 헐떡이는 모습.

 

 

 

【해 석】

자여와 자상은 서로 좋은 친구다. 장마가 열흘이나 계속되는 어느 날.

자여가 말하기를: “이렇게 계속하여 비가 오니 자상이 아마도 먹을거리가 없어 쇠잔하여 쓰려졌을지 모른다.” 얼른 음식을 싸서는 그에게 달려가 먹도록 하였다.

 

자상의 집 문에 도달하니, 노래 같기도 하고 울음소리 같기도 한 것이 거문고 소리와 함께 흘러나온다. 흐느끼며 노래하기를: “아버지십니까! 어머님이십니까! 하늘님이십니까! 사람들입니까!” 아주 미약한 소리로 내부의 감정을 억제하지 못하여 나오는 소리로 겨우 헐떡이면서 노래 가사가 들렸다.

 

자여가 안으로 들어가 묻기를: "자네가 지금 부르는 노래 가사는 어떻게 된 것인가?"

 

자상이 대답하여 말하기를:

“내가 아무리 생각을 하여도 나로 하여금 이렇게 극도로 곤궁하게 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 수가 없다.

부모님이 나로 하여금 어떻게 빈곤하게 하겠는가?

하늘님은 만물을 공평무사하게 대하여 주시고, 땅님은 만물을 공평무사하게 받혀주는데, 하늘님과 땅님이 어찌 나만을 빈곤하게 할 수가 있겠는가?

이를 아무리 강구하여도 밝힐 수가 없다네.

그런즉 이렇게 극도로 빈궁하게 한 것은 바로 명이라고 할 수밖에 없네!”

 

 

 

 

 

 

달빛한의원 / 등록일 : 2012-03-05 18:49 / 수정일 : 2012-03-05 18:49
Comments :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등록 :
자동 글 등록 방지

좌측에 있는 숫자중 빨간색을 제외하고 입력해주세요.
   
70 장자내편종결: 7장 응제왕 7 달빛한의원 04-24 6867
69 7장 응제왕 6 달빛한의원 04-17 5108
68 7장 응제왕 5 달빛한의원 04-06 5995
67 7장 응제왕 4 달빛한의원 03-29 4793
66 7장 응제왕 3 달빛한의원 03-23 5018
65 7장 응제왕 2[1] 달빛한의원 03-20 4550
64 7장 응제왕 1[2] 달빛한의원 03-13 4914
63 6장 대종사 9,10 달빛한의원 03-05 5124
62 6장 대종사 8 달빛한의원 02-29 4950
61 6장 대종사 7 달빛한의원 02-22 4757
60 6장 대종사 6 달빛한의원 02-17 3023
59 6장 대종사 5 달빛한의원 02-14 3088
58 6장 대종사 4 달빛한의원 02-07 2135
57 6장 대종사 3 달빛한의원 01-31 2119
56 6장 대종사 2 달빛한의원 01-23 1687
55 6장 대종사 1-2 달빛한의원 01-19 2243
54 6장 대종사 1-1 달빛한의원 01-16 2037
53 5장 덕충부 6 달빛한의원 01-13 2200
52 5장 덕충부 5 달빛한의원 01-09 2810
51 5장 덕충부 4 달빛한의원 12-28 2662
Total : 7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