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저장
달빛한의원 이전 안내 (한남수퍼마켓 1층 #101-C)
음성 장자 강의 HOME > 일반 > 음성 장자 강의
6장 대종사 2

 

 

 

《莊子·内篇·大宗師2》

 

死生,命也,其有夜旦之常,天也。人之有所不得與,皆物之情也。

 

彼特以天為父,而身猶愛之,而況其卓乎!人特以有君為愈乎己,而身猶死之,而況其真乎!

 

泉涸①,魚相與處於陸,相呴以濕②,相濡以沫③,不如相忘於江湖。

 

與其譽堯而非桀,不如兩忘而化其道。

 

夫大塊載我以形,勞我以生,佚我以老④,息我以死。

 

故善吾生者,乃所以善吾死也。

 

夫藏舟於壑⑤,藏山於澤,謂之固矣。然而夜半有力者負之而走,昧者不知也⑥。藏小大有宜,猶有所遯⑦。若夫藏天下於天下,而不得所遯,是恆物之大情也。

 

特犯人之形而猶喜之,若人之形者,萬化而未始有極也,其為樂可勝計邪!

 

故聖人將遊於物之所不得遯而皆存。

 

善妖善老,善始善終,人猶效之,又況萬物之所係,而一化之所待乎!

 

 

 

 

 

【주 석】

 

①涸(학): 물이 마른 것.

 

②呴(구): 입을 벌리고 숨을 내 쉬는 것.

 

③濡(유): 젖다. 沫(말): 거품

 

④佚(일): 편안하다.

 

⑤壑(학): 깊은 산골

 

⑥昧(매): “寐”로 주석함 즉 잠에 들어, 또는 우매한 사람으로 주석하기도 함.

 

⑦遯(둔): 달아나다. 즉 잃어버리다.

 

 

 

 

 

【해 석】

 

삶과 죽음, 이는 명인 것이다. 밤과 낮이 변함없는 것이 하늘인 것처럼 죽고 사는 것도 그런 것일 뿐이다.

이는 사람이 어찌할 수 없는 것으로, 모두가 물질덩어리 육신이기 때문에 물질의 정황을 벗어날 수가 없는 것이다.

이렇게 도를 깨우친 사람들은 하늘의 도를 부모로 삼아 일체 무심의 상태로 살아가니 그의 몸도 도를 좋아하며, 이 세상에서 모든 세상물정을 초월하여 독립하여 고고한 삶을 살아가는 것이다.

사람들이 특히 자기보다 존재가 높은 주재가가 있다고 생각을 하는데, 그렇다하여도 몸이 죽어가는 것은 어쩔 수 없는 것이니, 진리란 그렇게 누구도 관여할 수 없는 것이다.

 

하천이 말라, 고기가 모두 육지에 올라 서로 바둥거리면서 서로가 숨을 내쉬어 습기로 젖게 하고 거품으로 서로가 젖게 하여 생명을 유지하는 것은 강과 호수에서 있어 서로를 잊고 사는 것보다 못한 것이다.

 

요임금을 찬양하고 걸왕을 비난하는 것은, 이 양자 즉 시비와 선악을 잊고 넘어 도와 하나가 되는 것만 못한 것이다.

 

대지는 우리를 싣고 살아갈 형체를 주어, 우리로 하여금 살아가도록 힘써 일하도록 하고, 우리를 늙게 하여 편안하게 해주고, 우리를 사망에 이르게 하여 안식에 처하게 한다.

 

고로 세상을 잘 살아가는 사람은 죽음도 잘 맞이할 수 있는 것이다.

 

배를 깊은 산속에 감추고, 산을 큰 호수 속에 감추어 놓고는 이를 일러 아주 확실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야밤중에 힘 있는 자가 몽땅 메고 가면 잠이 든 사람은 알 수가 없는 것이다.

 

작고 큰 것이 각기 적합하게 감추어 놓을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어디서나 잃어버림을 막을 수는 없는 것이다.

 

따라서 천하를 천하에 두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으로 잃어버릴 일이 없는 것이다. 이것이 우주의 큰 순리인 것이다.

 

특히 잘못하여 사람의 형체를 타고나서는 특별히 그 형체를 좋아하니, 사람의 형체란 우주의 천변만변하는 변화의 하나인 것뿐이다. 그 쾌락이란 별것이 없는 것이다.

 

고로 성인들은 만물이 잃어버리지 않는 곳에 즉 도와 함께 노니면서 존재하는 것이다.

 

요절을 하거나 장수를 하거나 담담한 사람, 죽거나 태어나거나 담담한 사람, 이런 사람을 본 받아야 하는 것이다. 또한 만물의 생성변화를 주관하는 하나의 도의 조화를 본 받아야 하는 것이다.

 

달빛한의원 / 등록일 : 2012-01-23 21:53 / 수정일 : 2012-01-23 21:53
Comments :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등록 :
자동 글 등록 방지

좌측에 있는 숫자중 빨간색을 제외하고 입력해주세요.
   
70 장자내편종결: 7장 응제왕 7 달빛한의원 04-24 7921
69 7장 응제왕 6 달빛한의원 04-17 5986
68 7장 응제왕 5 달빛한의원 04-06 6854
67 7장 응제왕 4 달빛한의원 03-29 5577
66 7장 응제왕 3 달빛한의원 03-23 5897
65 7장 응제왕 2[1] 달빛한의원 03-20 5839
64 7장 응제왕 1[2] 달빛한의원 03-13 5724
63 6장 대종사 9,10 달빛한의원 03-05 5978
62 6장 대종사 8 달빛한의원 02-29 5781
61 6장 대종사 7 달빛한의원 02-22 5686
60 6장 대종사 6 달빛한의원 02-17 3550
59 6장 대종사 5 달빛한의원 02-14 3567
58 6장 대종사 4 달빛한의원 02-07 2530
57 6장 대종사 3 달빛한의원 01-31 2495
56 6장 대종사 2 달빛한의원 01-23 2021
55 6장 대종사 1-2 달빛한의원 01-19 2617
54 6장 대종사 1-1 달빛한의원 01-16 2441
53 5장 덕충부 6 달빛한의원 01-13 2502
52 5장 덕충부 5 달빛한의원 01-09 3183
51 5장 덕충부 4 달빛한의원 12-28 3061
Total : 7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