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저장
달빛한의원 이전 안내 (한남수퍼마켓 1층 #101-C)
장자와 함께 한 판의 꿈을 HOME > 일반 > 장자와 함께 한 판의 꿈을
2. 제물론1

南郭子綦隱机而坐,仰天而噓,荅焉似喪其耦。

顏成子游立侍乎前,曰:
“何居乎?形固可使如槁木,而心固可使如死灰乎?今之隱机者,非昔之隱机者也。”

子綦曰:
“偃,不亦善乎而問之也!今者吾喪我,汝知之乎?汝聞人籟而未聞地籟,汝聞地籟而未聞天籟夫!”

子游曰:
“敢問其方。”

子綦曰:
“夫大塊噫氣,其名為風。是唯無作,作則萬竅怒呺。而獨不聞之翏翏乎?山林之畏佳,大木百圍之竅穴,
似鼻,似口,似耳,似枅,似圈,似臼,似洼者,似污者;激者,謞者,叱者,吸者,叫者,譹者,穾者,咬者,前者唱于而隨者唱喁。泠風則小和,飄風則大和,厲風濟則衆竅為虛。而獨不見之調調、之刁刁乎?”

子游曰:
“地籟則衆竅是已,人籟則比竹是已。敢問天籟。”子綦曰:“夫吹萬不同,而使其自已也,咸其自取,怒者其誰邪!”

 

 

남곽자기가 탁자에 걸치고 앉아 머리를 들어 하늘을 쳐다보면서 아주 천천히 숨을 내쉬는데

그 모습이 혼이 나간 사람같이 선정에 들어 완전히 세상일체의 것을 잊어버린 것 같은 모습이다 .

제자 안성자유가 그 앞에 공손히 서서 묻기를:
“무슨 일입니까? 형체가 완전히 죽은 고목나무와 같고, 마음 또한 완전히 떠나버린 것 같습니다.
오늘 탁자에 걸치고 앉은 모습이 이전과는 다른 것 같습니다.”

자기가 말하기를:
“언아, 너 질문 참 잘했다. 지금의 나는 일상의 나를 완전히 잃어버린 몰아의 상태이다.
자네가 이런 상태를 아는가? 네가 사람이 내는 퉁소 소리는 들었지만 땅이 내는 퉁소소리는 듣지 못했을 것이다. 네가 땅이 내는 통소소리는 들었어도 하늘이 내는 퉁소소리는 듣지 못했을 것이다!”

자유가 말하기를:
“네, 잘 모르겠습니다. 감히 그에 관하여 묻고자 합니다.”

자기가 말하기를:
“대지가 토해내는 기를 이름하여 바람이라고 한다. 그 바람이 일지 않을 때는 아무 일도 없지만 일단 발생하면 각양각색의 만물의 구멍에서 노도같이 들고 일어나는 소리가 난다. 너는 도대체 만물에서 나는 휘이 휘이 하는 바람소리를 듣지 못한다는 말이냐? 산맥이 높고 낮게 여기저기 갈라진 커대한 흐름이나, 백 아름이나 되는 큰 나무에 있는 크고 작은 구멍, 마치도 코 같거나, 입 같거나, 귀 같거나, 유리관 같거나, 술잔 같거나, 절구 같거나, 깊은 연못 같거나, 얕은 연못 같거나 ; 이러한 각양각색의 구멍에서 나오는 소리가, 세차게 흐르는 여울물 소리 같거나, 화살이 발사될 때의 소리 같거나, 질타하는 소리 같거나, 숨을 들이 마시는 소리 같거나, 소리쳐 부르는 것 같은 소리나, 울며 부르짖는 소리 같거나, 신음 소리 같거나, 애절한 소리 같이 각양각색으로 난다. 산맥이나 나무 전면에서 부딪히며 나는 소리에 뒷면에서 나오는 소리가 화합하여 따른다. 작은 바람에는 작은 소리로 화답하고, 큰 바람에는 큰 소리로 화답하며, 질풍 같은 바람이 멈추고 나면 모든 구멍이 정숙하여 아무런 소리가 없게 된다. 너는 도대체 이렇듯 바람에 나무 가지가 크게 휘는 것이나 나무 잎이 흔들흔들 하는 것을 보지 못했는가?”

자유가 말하기를:
“地籟(지뢰)란 수많은 구멍에서 나는 소리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人籟란 퉁소와 같은 대나무로 만든 관현악기에서 나는 소리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다시 감히 여쭈어 보니 天籟는 무엇입니까?”

자기가 말하기를:
“바람이 각양각색의 만물의 구멍에 불어서 나는 소리가 다 다르나, 이 모두가 자기가 다르게 내는 것이니, 즉 모두 자기 생김새에 따라 바람에 반응하여 다르게 내는 것뿐인데, 이렇게 모두 다른 소리를 나게 하는 자가 누구인가?”

 

 

【감 상】

南郭子綦(남곽자기): 남곽은 성곽의 남단에 살고 있는 사람이라는 뜻이고, 子綦는 사람이름이다.

顏成子游(안성자유): 顏成은 성이고, 偃(언)은 이름이고, 子游는 字이다. 子綦의 제자.

지금 완전히 선정에 들어 육신과 의식이 떠난 상태를 표현하고 있습니다. 기독교에서는 때때로 입신상태에 들어갔다고 하는 것과 비슷하지요, 무당들의 신내림 상태라고도 할 수 있고요, 불교나 도교에서는 깊은 선정에 들어간 상태지요, 인도에서는 사마디에 들었다고도 하지요.

인도의 라마 크리슈나(1836-1886)는 예수님을 만나 뵙고 싶다고 하면서 깊은 사마디 상태에 들어 3개월이 지난 후에 깨어났다고도 하지요. 그 동안에 참새들이 머리에 둥지를 틀기도 하였다고 하지요. 이 깊은 사마디 상태에서 예수님을 뵈었다고 하지요.

지금 장자는 자기와 자유, 선생과 제자의 대화 형식을 빌려 말합니다.

세상만물의 변화무쌍함과 다양함을 다양한 퉁소 소리나 바람 소리에 빌리어 이야기 합니다.

아 세상이란 만물의 자기의 형체와 의식에 따른 다양한 반응 일뿐이라는 것입니다.

스스로의 생김새대로 반응하는 것이지 누가 반응하게 하느냐는 것입니다.

그렇지만 또한 우주만물의 생명의 기운이라는 바람을 신이 불어 넣겠지요.

그에 따라 다 외형과 내형이 다르고 또 그에 따라 다 각기 다르게 반응하면서

이 환영 같은 이 우주가 이렇게 되어가는 것 아닐까요!gg

달빛한의원 / 등록일 : 2010-04-06 16:40 / 수정일 : 2010-04-07 16:54
Comments :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3 2. 제물론 12 달빛한의원 06-08 2822
22 2. 제물론10 달빛한의원 05-26 2781
21 2. 제물론9 달빛한의원 05-19 2463
20 2. 제물론8 달빛한의원 05-07 2256
19 2. 제물론7 달빛한의원 05-04 2244
18 2. 제물론6 달빛한의원 04-28 1982
17 2. 제물론5 달빛한의원 04-19 2299
16 2. 제물론4 달빛한의원 04-13 2171
15 2. 제물론3 달빛한의원 04-09 1968
14 2. 제물론2 달빛한의원 04-08 2034
13 2. 제물론1 달빛한의원 04-06 2235
12 1.소요유11 달빛한의원 04-05 2335
11 1. 소요유10 달빛한의원 04-02 2070
10 1. 소요유9 달빛한의원 04-01 1959
9 1. 소요유8 달빛한의원 03-31 2497
8 1. 소요유7 달빛한의원 03-30 2003
7 1. 소요유6 달빛한의원 03-29 1935
6 1. 소요유5 달빛한의원 03-26 2133
5 1. 소요유4 달빛한의원 03-26 2205
4 1. 소요유3[1] 달빛한의원 03-24 2540
Total : 23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