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저장
달빛한의원 이전 안내 (한남수퍼마켓 1층 #101-C)
장자와 함께 한 판의 꿈을 HOME > 일반 > 장자와 함께 한 판의 꿈을
1.소요유11

惠子謂莊子曰:

“吾有大樹,人謂之樗。其大本擁腫而不中繩墨,其小枝卷曲而不中規矩,

立之塗,匠者不顧。今子之言,大而無用,衆所同去也。”

莊子曰:

“子獨不見狸狌乎?卑身而伏,以候敖者;東西跳梁,不辟高下;

中於機辟,死於網罟。

今夫斄牛,其大若垂天之雲。此能為大矣,而不能執鼠。

今子有大樹,患其無用,何不樹之於無何有之鄉,廣莫之野,

彷徨乎無為其側,逍遙乎寢臥其下?

不夭斤斧,物無害者,

無所可用,安所困苦哉!”

 

혜자가 장자에게 말하기를:

“나에게 큰 나무가 한 그루 있다. 사람들은 그 나무를 일러 가죽나무라고 한다. 그 나무의 본체는 매듭이 많아 먹줄로 쓸 수가 없다. 또한 작은 가지들은 휘어서 자로 쓸 수도 없다. 따라서 그 나무가 길가에 서 있어도 목수들이 누구하나 거들더 보지도 않는다. 지금 자네의 말은 이와 같이 너무 광대해서 나에게 쓸모가 없을 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다 자네 말을 쓸모가 없다고 취급을 안 한다네.”

장자가 말하기를:

“자네는 도대체 삵괭이와 족제비를 본 적이 없는가? 그들이 몸을 낮추고 숨어 있다가 쥐나 닭 같은 조그마한 동물이 나타나면 잡아챈다. 이쪽저쪽에서 불쑥 튀어 올라 잡아채고 높고 낮은 것을 가리지 않는다. 그러다 덧에 걸리어 잡히어 죽게 된다. 다시 아주 큰 소가 있는데 그 크기가 마치도 하늘에서 구름을 내린 듯하다. 이정도면 능히 크다고 할 수가 있는 것이다. 그렇지만 이렇게 큰 소는 쥐를 잡을 수는 없는 것이다. 지금 자네가 큰 나무 한 그루를 갖고 있는데 쓸모가 없다고 고민을 하는데, 어째서 그 나무를 아무 것도 없는 지역 즉 광대무변한 광야에 심어놓고, 그 주위를 아무 생각 없이 무위의 마음으로 거닐거나, 또는 그 아래 누워 자유자재로 소요유를 할 생각을 않는가? 그 나무는 어느 누구도 벌채하려고 하지 않을 것이고, 또한 어떤 물체에 의해서도 상함을 당할 일이 없을 것이다. 아무런 쓸모가 없는 것은 또한 어떤 곤고함도 당할 일이 없는 것이다.”

 

【감 상】

혜자가 너무 큰 것은 쓸모가 없다고 하니

장자는 작아서 쓸모가 있는 것은 그 유용함으로 인하여 화를 당할 것이라고 말한다.

쓸모가 전혀 없는 것은 그로 인하여 또한 전혀 화를 당할 일이 없는 것이다.

 

크고 작고, 쓸모가 있고 없고

모두가 상대적인 것이다.

기쁨이 있는 곳에 그로 인하여 고통이 있고

고통이 있는 곳에 그로 인하여 기쁨이 있는 것이다.

 

장자의 말대로 철저히 상대성을 넘어 無爲로 자유자재로 소요유할 수 있다면,

이야말로 선악을 넘어 바로 지금 이곳에서 천국에 들어가는 것이다.

 

 

달빛한의원 / 등록일 : 2010-04-05 11:12 / 수정일 : 2010-04-05 11:12
Comments :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3 2. 제물론 12 달빛한의원 06-08 2823
22 2. 제물론10 달빛한의원 05-26 2782
21 2. 제물론9 달빛한의원 05-19 2463
20 2. 제물론8 달빛한의원 05-07 2256
19 2. 제물론7 달빛한의원 05-04 2244
18 2. 제물론6 달빛한의원 04-28 1983
17 2. 제물론5 달빛한의원 04-19 2300
16 2. 제물론4 달빛한의원 04-13 2172
15 2. 제물론3 달빛한의원 04-09 1969
14 2. 제물론2 달빛한의원 04-08 2035
13 2. 제물론1 달빛한의원 04-06 2235
12 1.소요유11 달빛한의원 04-05 2336
11 1. 소요유10 달빛한의원 04-02 2070
10 1. 소요유9 달빛한의원 04-01 1960
9 1. 소요유8 달빛한의원 03-31 2497
8 1. 소요유7 달빛한의원 03-30 2003
7 1. 소요유6 달빛한의원 03-29 1935
6 1. 소요유5 달빛한의원 03-26 2134
5 1. 소요유4 달빛한의원 03-26 2205
4 1. 소요유3[1] 달빛한의원 03-24 2541
Total : 23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