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저장
달빛한의원 이전 안내 (한남수퍼마켓 1층 #101-C)
장자와 함께 한 판의 꿈을 HOME > 일반 > 장자와 함께 한 판의 꿈을
1. 소요유10

惠子謂莊子曰:

“魏王貽我大瓠之種,我樹之成而實五石,以盛水漿,其堅不能自舉也。

剖之以為瓢,則瓠落無所容。非不呺然大也,吾為其無用而掊之。”

莊子曰:

“夫子固拙於用大矣。宋人有善為不龜手之藥者,世世以洴澼絖為事。

客聞之,請買其方百金。

聚族而謀曰:‘我世世為洴澼絖,不過數金;今一朝而鬻技百金,請與之。’

客得之,以說吳王。越有難,吳王使之將。冬,與越人水戰,大敗越人,裂地而封之。

能不龜手一也,或以封,或不免於洴澼絖,則所用之異也。

今子有五石之瓠,何不慮以為大樽而浮於江湖,而憂其瓠落無所容?

則夫子猶有蓬之心也夫!”

 

혜자가 장자에게 말하기를:

위왕이 나에게 큰 표주박의 씨를 주어서, 그것을 심어 잘 키웠더니 오석(일석은 120근 이라고 한다.)이나 되는 큰 열매를 맺었다. 그 큰 표주박에 물을 채웠더니, 그 표주박이 견고하지를 못해 그 물 무게를 이겨내지를 못했다. 그래서 그 것을 갈라 표주박을 만들었더니, 이 또한 견고하지 못해 아무 것도 담을 것이 없었다.(중국의 모든 주석가들은 “瓠落”을 아주 크다는 의미로 주석하고 놔 둘 장소가 없다고 해석한다. 그러나 여기서는 아주 큰 것이 쓸모가 없다는 것을 말하는 주제로 단순히 놔둔다는 의미는 맞지가 않아, 본인은 약한 것으로 해석을 해서 그 크기에 걸 맞는 것을 담아둘 것이 없는 것으로 해석하였다.) 이 표주박이 무지하게 크지 않은 것은 아니다. 아주 크다. 그런데 내 생각으로는 무용지물이라 빠개버렸다.

 

장자가 말하기를:

“자네는 확실히 큰 것을 잘 이용할 줄을 모르는구나. 송나라에 손이 갈라지지 않도록 하는 약을 잘 만드는 사람이 있었다. 이 집안사람들이 대대로 솜을 물에 빨고 표백하는 일을 주로 하는 사람들이었다. 지나가는 객이 이 소문을 듣고는 그 처방을 백금(百金; 큰 액수)을 내고 사고 싶어 했다.

그가 전 가족을 모아놓고 상의를 했다:‘우리집안 대대로 솜을 빨아 표백하는 일을 해왔는데, 그래봐야 버는 돈이라는 것이 수금(數金; 얼마 되지 않는 돈)에 불과했다. 오늘 아침에 이 기술을 백금을 받고 팔 수가 있는데, 팔도록 합시다.’ 이 사람이 이 처방을 산 후에 오왕을 찾아가 유세를 하였다. 때마침 월나라가 침입을 해와 오왕이 이 사람에게 군대를 맡아 나아가 싸우게 하였다. 때는 겨울로 월나라와 수전을 하여, 월나라를 크게 무찔렀다. 이에 오왕이 땅을 떼어 상으로 주었다. 손이 트지 않게 하는 약방은 하나로 동일 한 것인데 어떤 사람은 땅을 상으로 받고, 어떤 사람은 매일 같이 찬 물에서 솜을 씻어 표백하는 일을 면할 수가 없었던 것이다. 이것이 같은 것을 어떻게 사용하는 가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다. 지금 자네는 오석이나 되는 큰 표주박을 가지고, 왜 큰 술 단지처럼 만들어 강이나 호수에 띄어 놓고 (그 안에 들어가) 노닐 생각을 못했는가? 그러구는 표주박에 너무 커서 담을 것이 없다고 걱정을 했는가? 자네는 아직 마음이 확 뚫리지 못했구나.”

 

 

【감 상】

장자는 지금 말합니다.

마음이 확 뚫려야 모든 것을 크든 작든 자유자재로 그에 맞게 응용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우선 작은 마음으로는 큰 것을 제대로 인식할 수조차 없으니 자유자재로 응용한다는 것은 있을 수가 없겠지요.

우리가 좁고 비딱한 마음으로는 세상 만물에 대한 인식을 제대로 할 수가 없는 것이지요.

순수한 마음

우주의 천하만물을 있는 그대로 볼 수 있는 투명하고 완전히 열린 마음!

자기를 버리지 못하므로 자기의 견해로만 세상과 만물을 보게 되는 것이지요.

베이컨이 말한 인식의 동굴에서 벗어나지를 못하는 것이지요.

언제나 이 좁은 자아에서 벗어나 만물과 일체가 되는 의식의 수준으로 올라갈까요?

이를 위하여 역사적으로 수많은 선인들이 처절한 노력을 하였던 것이지요.

선종도 그에 관한 방편의 하나이지요.

요가도 마찬가지지요.

모두가 확 깨우치는 마음의 문을,

우주만물에 확 열어젖히는 우주만물과 일체가 되는 수준을 갈구하였던 것이지요.

달빛한의원 / 등록일 : 2010-04-02 13:08 / 수정일 : 2010-04-02 13:08
Comments :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3 2. 제물론 12 달빛한의원 06-08 2823
22 2. 제물론10 달빛한의원 05-26 2782
21 2. 제물론9 달빛한의원 05-19 2463
20 2. 제물론8 달빛한의원 05-07 2256
19 2. 제물론7 달빛한의원 05-04 2244
18 2. 제물론6 달빛한의원 04-28 1983
17 2. 제물론5 달빛한의원 04-19 2300
16 2. 제물론4 달빛한의원 04-13 2172
15 2. 제물론3 달빛한의원 04-09 1969
14 2. 제물론2 달빛한의원 04-08 2035
13 2. 제물론1 달빛한의원 04-06 2235
12 1.소요유11 달빛한의원 04-05 2336
11 1. 소요유10 달빛한의원 04-02 2071
10 1. 소요유9 달빛한의원 04-01 1960
9 1. 소요유8 달빛한의원 03-31 2497
8 1. 소요유7 달빛한의원 03-30 2003
7 1. 소요유6 달빛한의원 03-29 1935
6 1. 소요유5 달빛한의원 03-26 2134
5 1. 소요유4 달빛한의원 03-26 2205
4 1. 소요유3[1] 달빛한의원 03-24 2541
Total : 23
1 2